다시 봄

지독하게도 긴 장마가 하늘을 덮었다.해가 쨍하다가도 먹구름을 찢고 덮쳐오는 빗줄기가 이상하리만치 계속돼서 그날이 그날 같은 이상한 기분이 들었다. 괜히 질척이고 찰방거리는 게 싫어서 밖을 나가지 않으니 남는 시간엔 자연스레 눈꺼풀이 내려앉고는 한다.눈을 뜨면 애써 감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