숫자별에서 온 친구들

방학이다.  깊은 해방감을 느꼈다.   내가 어른이 되었음을 느꼈던 순간들이 있다.  물컹물컹하다는 이유로 좋아하지 않던 가지가 맛있어지기 시작한 때가 있었고, 더운 여름에 뜨거운 아메리카노를 마시면서 원두의 향과 맛을 풍성히 느끼게 된 날이 있었다. 무엇보다 또렷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