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필로그

천방지축 푸들 쫑, "여러분 다 같이 힘내요" 여러분 그동안 '쫑이야 놀자'를 사랑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여러분 관심 덕분에 저는 알파랑 사이좋게 지내고 있습니다. 아빠가 제가 하고 싶어 하는 얘기들을 제대로 전달했는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저는 아빠를 믿어요. 아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