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 동물 그리고 동물권 단체

천방지축 푸들 쫑, "친구들 표정이 밝지 않았어요" 오늘은 아빠 엄마를 따라 유기 동물 입양센터에 다녀왔어요. 그곳에는 가족이 없는 친구들이 있었는데, 왠지 다들 표정이 어두워 보였어요. 아빠 엄마를 처음 만난 지 어느덧 8년이 되었네요. 처음에는 낯선 환경에 적응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