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중칠우쟁론기

- 작자 미상, 규중칠우쟁론기閨中七友爭論記 “헐, 벌써 시간이 이렇게 됐어? 야, 나 가야 돼. 빠이!” 자취하는 친구 집에 놀러 간 적이 있다. 그때 우리는 대학생이었고, 나는 기숙사에 살았다. 자취방에서 저녁으로 콜라와 치킨을 먹고 한참을 떠들다 보니, 가야 할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