핑계가 무덤이 될 때

- 임제林悌, 「서옥설鼠獄說」 “다음부턴 똑같은 실수 반복하지 마, 그럼 돼. 수고해.” “넵, 감사합니다!” 왜 그랬을까… 실수를 했다. 수백 번은 아니었어도 몇십 번은 다시 본 것 같은데, 업무용 문서에 오탈자를 냈다. 회의 때 모두가 볼 문서였다. 설상가상으로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