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국은 아니지만 그럭저럭 살만한

결혼 14년 차, 큰아이가 열 살, 둘째 아이가 네 살일 때 독일에 왔어요. 2016년 7월 28일, 한국의 무더운 여름을 뒤로하고 열세 시간을 날아 도착한 브레멘 공항은 공간의 낯섦만큼이나 한기가 느껴졌어요. 일곱 시간의 시차가 그저 얼떨떨했죠. 그래도 가족이 흩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