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로의 가스레인지, 눈물의 인덕션

학교 앞에서 자취하던 시절, 자주 놀러 오던 동생이 있었다. 그 애는 가스레인지로 내 상태를 파악했다. “하이고, 언니. 가스레인지 좀 보소? 어젠 또 뭔 일이 있던 거야?” 학교에선 조교, 학교 밖에선 문화센터 강사였던 나는 늘 남에게만 상냥한 아가씨였다. 나의 상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