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강사자현부전

- 이규보, 「청강사자현부전」 “알겠지? 차근차근히 해!” 중학생 시절, 영어 시험 보는 날만 되면 어머니는 학교 가기 전 나를 잡아 세우시곤 늘 같은 말씀을 하셨다. ‘겉 넘지 말고 천천히 문제를 읽고 답을 고르라’는 말이었다. 어머니가 이렇게 신신당부하신 데에는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