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도 시대 사람들은 뭘 먹고 살았을까?

한식 붐을 일으킨 드라마 〈대장금〉에는 고춧가루로 빨갛게 물든 김치가 나오지 않는다. 오늘날 흔하디흔한 감자나 당근도 작품의 배경이 되는 16세기에는 없었고, 심지어 배추도 드문 식재료였다. 음식 감수를 맡았던 궁중요리 전문가 한복려 선생은 이 때문에 옛 문헌을 참고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