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끼와 개구리

“골고루 좀 먹어라.” 어린 시절 반찬 투정이 참 심했었다. 특히 김치를 안 먹었다. 집에서는 식사 시간 때마다 “누가 보면 한국 사람 아닌 줄 알겠다”는 어머니의 잔소리를 들어야 했다. 처음 급식 교육을 받았던 급식실에서는 도저히 먹기 싫은 깍두기 때문에 혼자 남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