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남자와 두 애인

“어? 이게 뭐야?” 처음 보는 계정들, 거의 엇비슷했다. 그들이 눈에 띈 건 브런치 작가가 되어 글을 쓰고 난 직후였다. ‘이렇게 하면 글을 읽어주는 사람이 한 명이라도 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에 인스타그램 계정을 하나 더 만들었다. 필명으로 만든 인스타그램 계정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