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아름다운지 

차주경|IT 기자 술에 얼큰히 취해 노래방에라도 가게 될 때면 으레 첫 곡이나 마지막 곡으로 토이의 〈여전히 아름다운지〉를 부른다. 과연 내 노래란 듣기 좋은 것일까, 아니면 듣기 고역일까 하는 여부는 차치하자. 내가 이 노래를 부르는 까닭은 가사를 유독 사랑해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