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퇴의 색깔

-‘겟코소’는 백년이 넘은 공방이다. 화려한 긴자 거리의 명품관 사이에서 작은 공방이 오랫동안 존재할 수 있었던 이유는, 화방에서 직접 만든 독특하고 아름다운 색깔의 물감에 있다.- 나는 자퇴했다. 작년 말, 종례시간에 지역교육청 학생기자단에서 발행한 신문을 전해 받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