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멜른의 피리 부는 사나이

- 독일 민간전승 중 「하멜론의 피리 부는 사나이」 어린 시절 나는 부모님께 존중과 사랑을 받으며 컸다. 어머니와 아버지는 웬만한 일이 아니고서는 꾸중하지 않으셨다. 하지만 절대로 그냥 넘어가지 않는 경우가 하나 있었다. “너 진짜 이럴래? 회초리 가지고 와!” 학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