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선 사람의 눈을 정면으로 바라보는 것

한국에서 사는 동안에도 ‘시선’이라는 단어는 여러 차례 이야깃거리가 되곤 했다. 대체로는 그다지 좋지 않은 맥락으로 쓰일 때가 많았다. 대학을 막 입학한 20살 때엔 별로 시답잖은 이유로 프로테스탄티즘이나 금욕주의에 진지했는데, ‘금욕’이라는 키워드에 몰입해서는 온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