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직장도 시차 적응이 필요하다 

오후 네 시, 어김없이 졸음이 쏟아진다. 토론토에 도착해 자가격리를 시작한 지 일주일이 지났지만 여전히 시차 적응에 애를 먹고 있다. 지금 새벽 다섯 시인 한국 시간에 맞춰 밤을 새운 듯한 피곤함이 몰려온다. 몇 해 전부터 찾아온 노안까지 더해져 컴퓨터 화면이 선명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