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 그 달콤하고 살벌한

한 달 만에 급하게 차린 신혼살림이었지만 부지런히 발품을 팔아 그럭저럭 구색을 갖추어 나갔다. 신혼집의 살림은 모든 것이 새로웠다. 가구도, 가전도, 심지어 새로 바른 벽지도. 허름한 맨션이었음에도 현관을 들어서면 아주 새집 같이 느껴졌다. 그곳에서 나도 새로운 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