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과 재와 평화

나는 신경이 끊어진 것일 수도 온몸의 스위치가 켜진 것일 수도 있었다 달려갈 수도 사랑할 수도 없게 되었지만 날고 있다는 기분 다시 태어나고 있다는 기분 * 솔방울이 떨어진다 찌그러진 물병은 열두 개의 바다를 가로질러 왔고 천사는 닭의 슬픔을 비틀어 새벽을 조용히 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