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사랑

“과장님 전화 왔어요” 창가에 서서 완연한 봄 날씨의 하늘을 바라보고 있었다. “감사합니다. 개발2과 김 과장입니다.” “….” “여보세요?” “희수… 씨 맞아요?” “예. 누…구세요?” 직감적으로 그 아이란 생각이 들자 순간 온몸의 기운이 빠지고 목소리는 떨렸다.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