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친 날 기다리느라 지친 꿈들의 불면을 담아

내가 나았다는 악몽을 꾸었다 다 나았다고 했다 나는 나은 적 없는데 내가 괜찮지 않은데 깨끗이 다 나았다고 믿기지 않겠지만 완치이고 기적이라고 했다 이게 꿈이라는 것을 정확히 인지하고서도 절대 믿을 수 없는 말이었다 또 그런 가슴을 뛰게 하는 말들은 왠지 내가 이제 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