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도 치유도 사람으로부터

깊은 우울감에 빠져 시들어가던 시기가 있었다. 사람이 많은 장소에 가면 숨쉬기 힘들고 친구만나는 것도 두려워 전화기를 꺼버렸다. 스스로 모든 대인관계를 차단한 것이다. 돈이 없어 TV, 인터넷도 끊겼다. 그러자 온 세상이 조용하고 고요해졌다. 암울한 현실을 잊기에는 잠